정권교체 이뤘지만 끝내 자리 맡지 않아… 

'유일한 소망은 문재인 정부의 시민되는 것'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 정권교체의 문을 열었지만 자리를 맡지 않고 '2선 후퇴'한 친문 인사 2명이 최근 회동했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처럼 두 사람은 술을 마셨고 어깨동무를 한 채 노래를 불렀다.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그런 의미가 있죠… 후회 없이 꿈을 꾸었다 말해요"라는 가사였다.

소문상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18일 페이스북에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과 노래방에서 찍은 사진 1장을 올렸다. 양정철 전 비서관이 손에 마이크를 쥐고 있다. 입 모양을 보니 노래를 한창 부르는 중이다. 어깨동무한 소문상 전 비서관의 두 뺨은 빨개져 있다. 그는 화면을 응시하면서 옅은 미소를 지었다.

왼쪽이 양정철 전 비서관. 사진은 소문상 전 비서관이 18일 페이스북에 올렸다.


두 사람은 이날 6개월 만에 만나 폭음했고, 가수 전인권의 '걱정 말아요 그대'를 불렀다고 한다.

소문상 전 비서관은 노래방 사진을 새벽 2시30분쯤 페이스북에 올리며, 짧은 글도 썼다.

"이른 새벽이다. 
양정철, 내 벗과 6개월 만에 술을 마셨다. 
오랜만에 폭음했다.
서로 말을 건네지 않았다.
벗의 마음 나도 알고,
벗도 나의 마음을 알 것이다.
노랫말은
그대여 아무 걱정하지 말아요로 시작했다."

두 사람은 문재인정부에서 직책을 맡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대통령 곁을 떠났다.

양정철 전 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분류되는 '3철(양정철·이호철·전해철)' 중 한 명이다. 청와대 총무비서관에 거론됐지만 결국 인사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양정철 전 비서관은 16일 새벽 지인들에게 "그분과의 눈물 나는 지난 시간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이제 저는 퇴장한다. 제 역할은 딱 여기까지"라는 글을 남겼다. 

대선 기간 선거전략 기획의 핵심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알려진 소문상 전 비서관도 '생업'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는 16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 당선 확정 당시 지인에게 보낸 문자를 공개했다. 요즘 근황을 묻는 많은 이들에게 한 대답이었다.

소문상 전 비서관은 "정권교체를 통해 새 판을 짜야 한다고 생각했고, 잠시 생업을 미루고 문재인 대통령 만들기에 나섰다.몇 번의 고비는 있었지만 국민의 절박함과 이를 천명으로 받아들였던 문재인 후보의 간절함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면서도 "시작할 때부터 제 유일한 소망은 문재인정부의 시민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소문상 전 비서관의 문자는 '문재인 자원봉사자 소문상 배상'으로 끝을 맺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