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 연출됐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수화로 중계하던 통역사가 바쁘게 움직이던 손을 멈추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18일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거행됐다. 유가족 김소형씨가 추모사를 낭독했다. 김씨의 아버지는 37년 전 5.18 민주화운동 당시 태어난 딸을 보기 위해 전남 완도에서 광주로 왔다가 계엄군의 총탄에 맞아 숨졌다.

추모사를 낭독하던 김씨는 “철없던 때는 이런 생각도 했습니다. 제가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어머니 아버지는 지금까지 행복하게 살고 있을 텐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비소로 이렇게 아버지 이름을 불러봅니다. 당신을 포함한 모든 아버지들이 37년 전 우리가 행복하게 걸어갈 내일의 밝은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사랑합니다. 아버지”라며 울먹였다.


김씨의 추모사 낭독에 장내 곳곳은 금세 울음바다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도 안경을 벗고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쳤다. 김씨가 추모사를 마치고 퇴장하려 하자 문 대통령은 자리에서 일어나 무대 위로 올라가서 포옹을 하며 위로를 건넸다.


기념식에서 가장 감동적인 장면이었다. 이 순간 눈물을 흘린 또 한 사람이 포착됐다. KBS1 TV 방송화면 하단에서 기념식을 수화로 동시 중계하던 통역사였다.


비교적 덤덤하게 김씨의 추모사를 전달하던 통역사는 문 대통령이 다가가 포옹하는 장면에서 눈물을 흘렸다. 이 모습은 카메라에 포착돼 TV를 통해 그대로 생중계됐다.



기념식이 끝난 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기념식 중 눈물을 훔치는 수화통역사'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확산됐다. 네티즌은 수화통역사의 눈물에 '가장 인상 깊었다' '예상치 못한 눈물이라 더 슬펐다'고 말했다.

기념식에 대한 국민의 관심도 컸다. '5.18 기념식'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국가 기념식을 생방송으로 챙겨본다" “기념식을 보다가 대통령도 울고 유족도 울고 나도 눈물을 흘렸다” “대통령이 아니라 진짜 아버지를 보는 느낌이었다” 등의 글이 쏟아졌다.

기념식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5당 지도부, 유공자·유족 등 1만여 명이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됐다. 9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했다.

문 대통령은 격식을 파괴했다. 그는 일반 시민들과 마찬가지로 국립 5·18 민주묘지의 정문인 '민주의 문'을 지나 기념식장에 입장했다. 민주의 문을 이용해 5·18기념식에 참석한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처음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며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