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의 면담에서 빠른 시일 내 내각 인선을 마무리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전날 이 총리 후보자와의 회동에서 인사와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면담은 17일 오전 10시부터 30분간 진행됐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를 잘하길 바란다”며 “여러 차례 얘기했듯이 인사권을 갖는 책임총리제, 책임장관제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대통령께서 잘하셔서 국민 기대가 높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