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불한당’의 변성현 감독이 SNS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덕분에 영화‘불한당’의 불매 운동이 온라인 곳곳에서 확산되고 있다. 변 감독은 논란이 됐던 글들을 모두 삭제하고 사과했지만 비난 여론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18일 변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장문의 사과 글을 올렸다. 그는 “트위터에 아무 생각 없이 적었던 저속한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모든 분들께 사죄드린다”며 “SNS가 사적인 영역이라고 생각해 무심코 적었던 저의 생각 없는 말들로 많은 분들께 피해를 입힌 것 같다”고 말했다.

“지역차별주의자나 여성차별주의자는 결코 아니라는 점 하나만은 말씀드리고 싶다”고 한 변 감독은 “나의 고향 역시 전라도이며 특정 지역과 여성 비하를 일삼는 사람들은 제가 가장 혐오하는 집단”이라고 강조했다.

“영화 ‘불한당’은 개인의 영화가 아니다”라고 한 변 감독은 “수 백명의 땀과 노력의 결정체인 영화가 저의 부족함 때문에 온당한 평가를 받지 못 하는 일이 없도록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변 감독은 19대 대통령 선거에 대해 욕설을 담은 비난 글을 잇따라 올렸다. “심상정과 유승민 빼고 다 사퇴해라” “대선 때문에 홍보가 되질 않는다. 대선 미뤄라. 나도 준비 오래했다” “못 참고 페북에 똥 쌌다. 이게 다 문씨(문재인 대통령) 때문” 등의 글을 올렸다.

“데이트 전에는 홍어 먹어라. 향에 취할 것이다” “궁둥이 큰 여자치고 성격 나쁜 애가 없다” 등의 성적 비하 발언도 일삼았다. 현재 이 글들은 모두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캡처된 이미지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글을 본 네티즌들은 영화 불매 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임시완, 설경구 때문에 보고 싶어 예매했는데, 티켓 환불하기로 했다” “배우들이 불쌍하다” “감독이 이런 마인드라면 영화 안 보겠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특히 ‘홍어’는 극우사이트 일간베스트에서 자주 사용하는 용어라는 점에서 일베 회원 인증한 것이라는 추측도 이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