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dl 1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골을 터뜨리고 있다. 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공격수 손흥민(25)이  시즌 20 , 21호골을 잇따라 터뜨려 역대 한국인 유럽 축구 시즌 최다 골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2016-2017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6대 1 대승을 이끌었다. 이번 시즌 20, 21번째 골을 넣은 손흥민은 차범근이 1985-1986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세운 시즌 19골을 31년 만에 넘어섰다. 또 잉글랜드 진출 2시즌 만에 한국인 통산 최다 골(29골)도 세웠다. 종전엔 손흥민과 박지성이 27골을 기록하고 있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14골, FA컵 6골,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1골을 합해 21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와 함께 2선 공격수로 출격했다. 손흥민은 전반 25분 케인에게 도움을 주며 이날 첫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오프사이드를 피해 상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손흥민은 정면에서 쇄도하는 케인에게 슈팅 기회를 내줬다. 케인은 손흥민의 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케인은 이날 혼자 4골을 터뜨리는 놀라운 득점력을 과시했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자신의 시즌 20호 골을 뽑아냈다. 알리가 페널티지역 안으로 띄워준 볼을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그물을 흔들었다. 이어 토트넘이 3-1로 앞서 있던 후반 26분엔 상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중거리슈팅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은 21일 헐시티와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종전에서 다시 골 사냥에 나선다.

김태현 기자 tae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