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사망한 지 5~6일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18일 오후 10시45분쯤 경기 고양시 덕양구 주교동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A(59·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의 시신은 이미 부패한 상태로 마사지업소 내 방안 침대에 누운 채로 발견됐다.

지인은 "며칠 동안 연락이 되지 않아 찾아가 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숨진 지 5~6일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외상이나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을 미뤄 지병으로 인해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