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대검찰청 형사부장을 임명했다. 청와대는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 검찰국장이 감찰조사를 받게 돼 '업무 공백'을 최소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박근혜정부 초기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사건을 수사하다 여주지청장으로 사실상 좌천했었다. 이후 국정농단 사건이 벌어져 박영수 특검이 출범할 때 수사팀장으로 합류했다. 박영수 특검은 과거 특검에는 없었던 '수사팀장' 자리를 만들어 박근혜 정권과 갈등을 빚었던 윤 지검장을 불러들였었다. 이제 특검 수사와 탄핵을 통해 정권이 교체된 상황에서 윤 지검장은 검찰 조직의 '넘버 2'로 불리는 서울중앙지검장에 발탁됐다. 

서울중앙지검장은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된 이후로 정치적 사건 수사에서 정권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돼온 점을 고려해 다시 검사장급으로 환원됐다. 윤 지검장은 서울중앙지검장 발탁과 함께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서울중앙지검 최대 현안인 최순실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발탁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검찰 안팎에서 업무능력이 검증된 해당 기수의 우수 자원을 발탁해 향후 검찰개혁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했다"며 박균택 국장 임명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의 주요 현안 사건 수사 및 공소유지, 검찰 개혁과제 이행에 한 층 매진하고 최근 돈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 분위기를 쇄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감찰 대상이 된 이영렬 전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에,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에 임명했다. 두 사람은 사의를 표명했지만 '감찰 중에는 사표를 수리할 수 없다'는 규정에 따라 당분간 검찰 조직에 남아 있어야 하는 상황이다. 

청와대 측은 이날 사의를 표명한 이창재 법무부 차관에 대해 "인사권자의 뜻을 확인해 조치할 것"이라며 "오늘 인사 내용은 돈봉투 만찬으로 감찰받는 두 분이 정상적으로 공직을 수행할 수 없기에 그 부분에 대한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된 것"이라고 말했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