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생노동성이 세계 각국의 자살 사망률을 비교·분석한 결과 세계자살률 순위에서 한국이 2위, 일본이 6위를 기록했다.

19일 마이니치신문, 도쿄신문은 "후생노동성이 세계 각국의 자살 사망률을 조사한 결과 일본이 세계 6위를 차지했다"며 "일본의 자살 사망률은 선진국 중 1위"이라고 분석했다.

1위는 리투아니아, 2위는 한국, 3위 수리남, 4위 슬로베니아, 5위 헝가리였으며 일본은 그 뒤를 이어 6위에 위치했다. 7위는 라트비아가 8위는 우크라이나가 9위는 벨라루스, 10위는 에스토니아가 이름을 올렸다.

후생성은 세계보건기구(WHO)가 2014년 처음 마련한 '세계자살리포트'의 데이터를 토대로 세계 각국의 자살사망률을 분석, 18일 발표한 2017년판 자살대책백서 개요에서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14년 기준, 자살률 1위인 리투아니아는 인구 10만명 당 30.8명이, 2위를 기록한 한국은 28.5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은 19.5명이 자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을 구분해 분석할 경우 여성 자살 사망률 1위는 한국이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수리남이 2위, 일본이 3위를 차지했다.

후생성은 자살대책백서를 통해 "일본의 15세부터 39세까지의 사망 원인 1위는 자살"이라며 "젊은 세대의 자살 실태가 심각한 상황이다. 20~30대 자살 사망률을 낮추는 것이 과제"라고 지적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