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19일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에서 취재진에게 소감을 밝히며 미소를 짓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검장에 파격적으로 발탁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는 19일 청와대 인사 발표 직후 “벅찬 직책을 맡게 됐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음은 일문일답입니다.

Q.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소감? 갑자기 너무 이렇게… 벅찬 직책을 맡게 돼서 깊이 고민을 해보겠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Q. 검찰 개혁 이슈가 한창인데 생각하신 복안 있으시면.
A. 그 문제는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닌 거 같고, 하여튼 맡은 일을 최선 다해서 열심히 하고, 어떻게 잘 할 수 있을지 깊이 고민해 보겠습니다.

Q. 다음주 박근혜 전 대통령 공판이 있는데.
A. 지금까지 서울지검과 특검의 재판 공조가 잘 이뤄져 왔기 때문에 그런 기조가 유지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Q. 우병우 사건이나 정윤회 문건 재수사 목소리가 있는데.
A. 제가 말씀드리기는 적절치 않은 거 같고 많이들 도와주십쇼.

박정태 선임기자 jt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