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방중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가 19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AP 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만나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양국 갈등을 원만하게 처리하자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인민대회당에서 이 특사를 접견하면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 특사는 이 자리에서 시 주석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직접 전달했다.

시 주석은 "현재 한중 양국 관계는 결정적인 시점에 처해 있다"며 "중국은 한·중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 한국 측과 함께 어렵게 얻은 양국 관계의 성과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상호 이해, 상호 존중 기초 위에 정치적인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갈등을 원만하게 처리하며 양국 관계가 이른 시일 내 정상적인 궤도로 돌아오도록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중 양국은 이웃 나라로 수교 25년 동안 양국 관계는 획기적인 발전을 거뒀다"며 "이를 통해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큰 혜택을 가져다 왔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공헌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양국 관계 개선을 통해 양국과 양국 국민에게 혜택을 가져다 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특사는 "한중 수교 25년 동안 양국 관계는 빠르게 발전했다"며 "각 영역에서의 협력은 큰 성과를 거뒀다"고 화답했다.

이 특사는 또 "한국은 중국의 중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며 "우리는 중국 측과 소통과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 발전을 저해하는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 주석은 한반도 핵 문제에 대해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등 원칙을 고수해 나갈 것"이라며 "이는 한중 양국 공동 이익에 부합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연관해 이 특사는 "한국도 중국 정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려 한다"고 전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