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사저 떠나며 키우던 화분들 경로당에 기증 기사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청와대로 입주하면서 사저에 있던 화분과 꽃다발을 인근 경로당에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서울 서대문구에 따르면, 대통령 부부가 살던 홍은2동주민센터로 지난 13일 청와대 비서진의 전화가 걸려왔다. 김 여사가 집에서 키우던 화분들과 당선 축하 꽃다발을 가까운 복지시설에 전달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온 것이다. 이날은 김 여사가 청와대 입주를 위해 홍은동 사저를 떠난 날이다.

윤상구 동장과 주민센터 직원은 사저를 방문해 동양란 화분 3개, 서양란 화분 1개, 꽃다발 3개를 받았고, 이를 인근 논골경로당, 미성아파트경로당, 홍남경로당 등에 전했다.

화분을 받은 논골경로당 김종석 회장은 “이사로 바쁘실 텐데 동네 경로당에까지 귀한 선물을 보내주시는 김 여사님의 마음을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 화분을 정성껏 돌보겠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