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전 국무총리(앞줄 가운데)를 비롯해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단이 19일 시진핑 국가주석을 만나기 위해 베이징 인민대회당 회의실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