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5당 원내대표와 첫 오찬 회동에 앞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의 오찬 회동과 관련해 "사상 초유, 의회 존중 정부의 첫발을 내딛었다"고 평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회동을 마친 뒤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청와대와 여야 5당 원내대표의 만남은 소통과 협치의 상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제 청와대와 여야는 서로 발목을 잡는 것이 아니라 손목을 잡는, 손목을 잡아 새로 나아가는 새로운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며 "여야정 상설 국정정책협의체를 통해 공통 공약을 추진하기로 한 것은 이 첫걸음이며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회담은 의제 없이 진행됐다. 의회와 격의 없이 일상적으로 대화하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마음이 반영됐다"며 "우원식 원내대표는 할 말을 하는 여당이 되겠다고 말하면서 동시에 언제든 야당과 협력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제 불통의 시대를 넘어 청와대와 야당이 소통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여당이 해나가겠다"고 혔다.

강 대변인은 "이번 회동을 계기로 청와대와 여야 간극을 해소하고 진정한 협력적 관계로 진전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라며 "과거 야당과 여당이 서로가 서로의 발목을 잡는 제자리걸음 정치가 아니라 손목 잡기 정치로 상생의 정치를 일구어나가야 될 때"라고 단언했다.

그는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대해서는 "상징적으로 의미가 있고, '대통령도 필요하면 나오겠다'는 것이 정확한 워딩(표현)"이라며 "각 정당마다 본인의 필요한 얘기를 했고 비교적 상세하게 대통령이 말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개헌에 대해서는 "'당연히 개헌한다는 공약은 지킨다. 약속에 대해 강박관념이 있다'는 표현이 실제 대통령 발언"이라며 "(대통령은) 개헌에 있어 국민주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해야 한다. 정치권 논의만이 아니라 국민의 의견을 담아야 한다고 말씀 하셨다"고 전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