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중계하던 중 눈물을 흘려 시청자에 감동을 선사한 김홍남 수화통역사가 "아버지가 저를 안아주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눈물이 났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18일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KBS1TV에서 수화 통역을 맡았다.

이날 계엄군에 희생된 아버지께 띄우는 추모편지를 읽고 퇴장하려는 유가족 김소형씨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다가가 안아줬다. 이 광경에 감정을 꾹꾹 눌러 참으며 통역을 이어가던 김씨도 바쁘게 움직이던 손을 멈추고 눈물을 훔쳤다. 이 모습은 시청자에 그대로 생중계됐다.




김씨는 KBS에 “나도 아버지가 안 계셔서 감정이입이 됐다. 그래서 계속 참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문재인 대통령이 아버지와 같은 마음으로 안아줬을 때 저희 아버지가 저를 안아주는 것 같은 느낌, 그런 마음이 들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소형씨가 (추모사를 마치고)등을 돌리고 걸어 나갔다, 근데 문재인 대통령이 일어나서 기꺼이 그분의 등뒤를 따라가시는 모습을 보고 눈물이 났다”며 울먹였다.


김씨는 이날 흘린 눈물 때문에 “방송을 망친 줄 알고 걱정했다”면서 “눈물이 하도 나서 ‘NG 나면 어떡하나’ 생각에 마지막에는 걱정돼서 눈물을 다 못 닦고 빨리 마르길 바랬다”고 말했다.


시청자들은 "의도적이진 않았지만 이날 흘린 김씨의 눈물은 5.18 기념식의 현장분위기와 감동까지 전달했다"고 평했다.

사진=뉴시스

김씨는 경력 18년차 프리랜서 수화 통역사로 활동 중이다. 그는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 에서도 재능기부로 장애인들에게 현장의 분위기를 수화로 전달하며 소통의 역할을 담당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