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강아지를 이용해 고가의 스포츠카를 닦은 영상이 SNS에 올라와 전 세계 네티즌의 비난을 사고 있다. 온라인 곳곳에선 ‘동물학대 영상’이라며 퍼지고 있다.



지난 17일 ‘런던의 부유한 아이들(rich kids london)'이라는 제목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새끼 강아지로 슈퍼카를 닦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한 남성이 말티즈 강아지를 한 손으로 들고 자신의 차량을 닦으며 웃는 장면이 담겼다. 영상과 함께 게시된 글에는 “600CC 마세라티 MC12를 닦는 유일한 방법은 100% 천연 강아지 털로 적당한 광택이 나게 하는 것”이라고 쓰였다. 논란을 의식한 듯 이 네티즌은 괄호 안에 “강아지는 해를 입지 않았다”는 단서를 달았다.

마세라티 MC12는 2004년부터 2005년까지 2년간 50대 한정 생사된 것으로 출고 당시 가격은 약 7억3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희소성이 더해지면서 가격은 계속 오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게시물 아래엔 비난 댓글이 쇄도했다. 댓글엔 “동물학대를 인증한 것” “미쳤다” “강아지가 다치지 않았더라도 스트레스를 받았을 것이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일각에선 강아지와 놀아주는 것처럼 보인다는 의견도 있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런던에 부유한 아이들이라는 인스타그램 계정은 영국에서 가장 잘사는 아이들의 소행을 공개하는 계정으로 유명하다. 

이 계정은 부동산 중개인인 20대가 만든 것으로 재벌 고객들의 호화로운 일상과 사진을 자신의 친구들이나 지인들에게 공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설됐다.

그러나 돔 페리뇽과 같은 최고급 샴페인을 바다에 던져 버리거 달러를 욕조에 채우고 목욕하는 모습을 연출하는 등의 기행을 공개해 금수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