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인 박근혜 전 대통령 첫 재판이 23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렸다. 박 전 대통령과 40년 지기인 최순실씨가 피고인석에 나란히 앉아 있다. 두 사람은 서로 쳐다보지도 않았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정식재판이 드디어 개막했습니다. 재판은 오늘(23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렸습니다. 뇌물수수 등 18가지 범죄혐의를 둘러싸고 검찰 측과 변호인 측의 치열한 법정공방이 시작된 것입니다. 전직 대통령이 피고인석에 앉은 것은 1996년 12·12사태 및 비자금 사건의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40년 지기’인 최순실씨와 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함께 재판을 받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3월 31일 구속된 이후 53일 만에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수감 중인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오전 8시36분쯤 호송차를 타고 출발해 오전 9시10분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습니다. 수의 대신 사복 차림입니다. 왼쪽 가슴에는 수인번호 ‘503’이 써 있는 배지를 달았습니다. 당초 특유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올림머리는 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올림머리 형태를 하고 있었습니다. 구치소에서 구입한 집게핀 여러 개로 올림머리처럼 머리를 묶은 듯합니다. 사복 색깔은 감색입니다. 흔히 말하는 ‘전투복 패션’입니다. 재판에 임하는 그의 자세를 짐작할 수 있습니다.

담당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김세윤)가 취재진의 법정 촬영을 허가함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은 카메라에 담겨 역사에 남겨졌습니다.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나란히 법정 피고인석에 앉아 있는 모습 등이 담겼습니다.

다음은 사진으로 보는, 재판 시작 때의 주요 장면들입니다. 

첫 정식재판이 열린 23일 오전 8시36분쯤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탑승한 호송차량이 서울중앙지법을 향해 출발하고 있다. 뉴시스


23일 오전 박근혜 전 대통령 호송차량이 나온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 앞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 호송차량이 23일 오전 9시를 조금 지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23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호송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뒷머리에 꽂은 집게핀 여러 개가 보인다. 뉴시스

법원에 도착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갑을 찬 채 구치감으로 이동하고 있다. 포승줄에 묶이지는 않았다. 사복은 감색 차림의 '전투복 패션'이다. 뉴시스

서울 중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TV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법원에 출석하는 모습을 보고 있다. 구속 후 53일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다. 뉴시스

호송차에서 내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왼쪽 가슴에 수인번호 '503'이 써 있는 배지가 부착돼 있다. 무덤덤한 표정이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40년 지기인 최순실씨도 서울남부구치소를 출발해 재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했다. 호송차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 '비선 실세' 최순실씨와 함께 재판에 회부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첫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법 법정 출입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첫 재판의 방청권에 당첨된 시민들이 입장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법 417호 형사대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법정에 마련된 피고인석에 앉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뒤를 이어 최순실씨가 대법정에 입정해 피고인석에 앉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에서 열린 첫 번째 공판에 출석해 피고인석에 앉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뉴시스

재판 시작을 기다리며 눈을 감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뉴시스

재판 시작을 기다리는 최순실씨. 매서운 눈빛이다. 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 첫 재판이 열린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의 역사적인 광경. 뉴시스

박정태 선임기자 jt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