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독교 통일정책 방향 주제로 세미나

6월 2일 양재동 온누리교회서


기독교학술원(원장 김영한)과 온누리교회 통일위원회(위원장 황의서)는 다음달 2일 오후 3시 서울 양재동 온누리교회 화평홀에서 제4차 통일 세미나를 연다.
주제는 '기독교 입장에서의 통일정책 방향'이다.  

세미나에서는 여러 통일 각 단체들과 교회들의 기독교 입장에서의 그동안 생각해 왔던 통일정책방향을 한 자리에서 주제별 발표와 토론(종합토론)을 통해 향후 다가올 통일 한국을 모색한다. 

통일에 관심 있는 이는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세미나는 주제 발표와 토론(종합토론)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허문영 평화한국 대표가 통일과정, 조요셉 물댄동산교회 목사가 탈북자의 역할, 주도홍 백석대 교수가 교회의 역할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주제 발표 후 정창원 목사(엘림교회 담임, 한민족연합 네트워크 대표), 윤현기 교수(자유시민대학 학장), 송원근 교수(아세아 연합, 한선통일목회 연구소장) 등이 토론에 참여한다.  

종합토론은 차영배 교수(기독교학술원 대표, 전 총신대총장)와 김영한 박사(기도교학술원원장)의 사회로 진행하게 된다.

온누리교회 통일위원회는 "통일 이후 기독교 가치관에 기초한 사회 재건과 관련해 이번 세미나를 기획했다"고 밝혔다.<문의 온누리교회 통일위원회, 010-4447-3553>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