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 일본대사가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좋았다’는 제목의 책을 출간한다는 보도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고직 고위 외교관이 ‘혐한서적’으로 분류될 수 있는 책을 낸 것은 이례적이어서 파장이 크다. 더욱이 책에 문재인 대통령을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폄하해 비난 여론이 거세게 일고 있다.

동아일보는 출판사를 인용해 무토 전 일본대사가 다음달 1일자로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좋았다’라는 제목의 책을 출간한다고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토 전 대사는 책에 문재인 대통령을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평가했다. 또 “북한 위기 시기에 한국인은 친북반일인 문재인 대통령을 선택해버렸다”고 쓴 무토 전 대사는 “내가 만난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것 밖에 머리속에 없었다”고 적혀 있다.

“경제정책을 잘 모르는 포퓰리스트인 문 대통령이 선심성 정책으로 지지를 얻으려 하겠지만 이는 실패할 것”이라고 단정한 무토 전 대사는 “다음엔 반드시 노골적 반일 정책을 주장하고 나설 것이며 그때 일본은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월 일본 경제주간지 인터넷판에도 유사한 제목의 칼럼을 써 논란을 일으켰었다. 그는 칼럼에서 “대학 입시전쟁, 취업난, 결혼난, 노후의 불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가장 높은 자살률을 거론하며 한국은 가혹한 경쟁사회로 자신이 한국인이 아니어서 좋았다고 피력했다.

대표적인 ‘지한파(知韓派) 외교관’으로 꼽히는 무토 전 대사는 2010년 8월부터 2년여 동안 주한 일본대사를 지냈다. 한국에서만 모두 12년을 근무했으며 2012년 8월 이명박 전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했을 때 일본 정부를 대표해 항의 차원으로 일시 귀국했었다. 그러나 12일 만에 귀임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은 지극히 개인적인 것으로 객관적 증거자료로 삼기 부적절하다”며 “일본이 위안부를 강제 연행한 증거가 없다”고 주장해 공분을 사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