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이상 고령층이 젊은 세대보다 스마트폰 뉴스 애플리케이션(앱)을 훨씬 더 많이 사용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고령층의 전체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다른 연령층보다 적지만, 뉴스앱 사용시간은 1.4배였다.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지난해 6월 말부터 14주 동안 7세 이상 6090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시간을 조사했다. 이 중 60대 이상 고령층의 주당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평균 18.8시간으로 20∼50대의 평균 30.1시간의 63%에 그쳤다고 31일 밝혔다.

그러나 뉴스앱 사용시간은 달랐다. 고령층의 뉴스앱 사용시간은 20∼50대의 1.4배로 훨씬 긴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금융과 커뮤니케이션 앱 사용시간은 각각 20∼50대의 94%, 80% 수준으로 큰 차이가 드러나지 않았다.

고령층과 젊은 세대 사이 앱 사용시간 차이가 가장 두드러진 곳은 여가 관련 분야였다. 고령층의 쇼핑 앱 사용시간은 20~50대의 24%에 불과했고, 게임은 45%, 엔터테인먼트는 52%에 그쳤다.

연구소는 “노년층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적은 이유는 인지 및 학습 능력의 저하 때문이 아니라 선호하는 앱 종류가 다르기 때문일 수 있다”며 “사용 집단에 맞는, 선별적 사용 교육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형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