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탑 “꼬집으면 반응 보이는 상태…생명에 지장 없다” 기사의 사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의경 근무 중 기소된 인기그룹 빅뱅의 멤버 가수 최승현(30·예명 탑)씨가 6일 신경안정제를 과다 복용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가 복용한 약에 수면제 성분이 들어있어 잠을 자고 있는 상태로 1~2일 정도 지나 약성분이 빠지면 생활하는 데는 지장이 없다”며 “꼬집거나 최씨의 이름을 부르면 반응을 보이는 상태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오후 12시쯤 전날 전보 조치된 서울 양천구 신월동 서울경찰청 4기동단 내무반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이대목동병원으로 옮겨졌다. 최씨가 땀을 흘리며 잠에서 깨지 못하자 응급실로 후송한 것이다.

최씨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탑이 약물 복용으로 의식을 잃어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면서 “해당 약물은 평소 본인이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최씨가 입원한 중환자실 앞에는 어머니와 가족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초조한 상태로 최씨가 회복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취재진에 둘러싸인 최씨 어머니는 취재진의 질문을 피해 오후 7시40분쯤 병원을 떠났다.

서울 강남경찰서 경찰악대에서 복무 중이던 최씨는 5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불구속 기소된 뒤 서울경찰청 소속 4기동대로 전보됐다. 경찰은 법원에서 공소장을 송달받는 대로 최씨를 직위 해제할 예정이어서 그는 재판 뒤 군복무를 다시 해야 할 상황이다.

그는 2016년 10월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연예지망생인 여성과 4차례에 걸쳐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