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공무원 노동조합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외교부 노조는 7일 대한민국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 홈페이지를 통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게 국가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주자'는 제목의 논평을 공개했다. 공무원 노조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공식적 지지 성명을 발표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국가공무원노동조합 외교부지부는 강 후보자 청문회 당일 "장관 후보 인사청문회가 정쟁의 도구로 전락했다"며 "후보자의 자질과 역량 또한 도덕성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노조는 "강경화 후보자의 외교 역량은 넘치고 넘친다"며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 특히 그 어느 때보다 외교의 역할이 중요하기에 역량과 지질을 갖춘 외교부 장관이 요구된다며 능력있는 리더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외교부 조직문화 개혁도 지적했다. 노조는 "우리 외교부는 최근 폐쇄적인 조직문화와 잇단 외교문제 갈등으로 집단 무기력에 빠져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외교부 내 순혈주의를 타파해야 한다"며 "지금이야말로 우리 외교의 패러다임과 문화를 변화시키는 계기가 필요하다. 그 적임자가 강경화 장관 후보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부디 정치권에서는 대승적인 견지에서 그리고 상식적인 차원에서 강 후보자에게 국가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주기 바란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아래는 전문.



박세원 인턴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