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페이지 '제보 받습니다'에 '아이들에게 쓰레기를 먹이는 어린이집'이라는 제보가 들어왔다.

이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겼다는 학부모는 "이딴 걸 아이들 밥이라고 처맥이다니 정신상태가 ㄹㅇ궁금하다"며 13일 글을 올렸다.


제보자는 "다 썩은 바나나를 아이들 간식으로 내놓고 아이들이 안 먹으면 왜 안먹냐고 물어보는 개념없는 어린이집 원장을 신고합니다"라고 했다.



그는 이달 12일 지정돼 있던 오후 간식은 해물볶음우동인데 라면이 나왔으며 간식을 먹으라고 준 포크는 포크 사이에 검은 곰팡이때가 껴있었다고 밝혔다. 사진에서도 세척되지 않은 포크 사이에 검은 곰팡이가 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아이들이 사용하는 컵 속에도 잔여물과 때가 그대로 껴있다. 

어린이집 차량의 위험성도 지적했다. 제보자는 "10년 넘은 쓰러져 가는 차로 등·하원하며 카시트는 다 망가졌고 안전벨트도 노후되어 끊어진 것도 많습니다"라고 말했다.

노후된 차량으로 실제 사고가 일어나기도 했다. 오르막 길에서 기어손잡이가 빠지면서 뒤로 밀려나는 일이 있었던 것이다. 아이들이 무섭다고 소리치자 운전기사가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곰팡이 쓴 물통

제보자는 어린이집 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물품도 없고 사달라고 요구하면 무시한다고도 했다. 그는 "학부모가 3주내내 소독제를 구비해 달라고 부탁했으나 부탁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최근 한 달 일하고 그만둔 선생님이 사비로 아이들의 매트를 바꿔주고 그만뒀다"고 밝혔다.

이어 "영유아 전문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용품이 너무 없고 반찬도 국에만 말아먹을 수 있을 정도로 맵고 짠 반찬만 나온다"고 적었다. 

그는 보고 들은 건 더 많다며 "이런 어린이집이라면 없는 게 나을 듯 합니다. 집에서 애지중지 키운 내 아이가 쓰레기를 먹고 있었다니... 충격입니다"라고 전했다.

박세원 인턴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