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에픽하이의 래퍼 타블로가 딸 하루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 속 하루는 '하무룩'한 표정으로 아빠 타블로를 바라보고 있다. 이 둘을 찍은 장본인은 아내 강혜정이다.


타블로는 인스타그램(@tabloisdad)을 통해 아내 강혜정과 딸 하루와의 일상을 사진으로 전하고 있다. 위의 사진을 올리며 "사랑이 살고 있는 곳"이라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에 "진짜 너무 이쁜 가족♥"는 댓글이 달리며 누리꾼들에게 부러움을 사고 있다.




TV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인기를 끈 하루는 가족의 사랑을 받으며 '폭풍' 성장해 나가고 있다.





강혜정의 동그란 눈매와 타블로의 입매를 닮은 하루는 패션 센스도 남다르다. 선글라스, 모자에 양말까지 완벽하게 갖춰 입은 모습도 종종 발견된다. 지난달에는 부분 탈색한 머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박세원 인턴기자 sewonpar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