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16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녀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 결혼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의 결혼식 하객 패션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보여준 단아한 한복 차림 대신 검정색 시스루 원피스를 선보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상위권에 오르내리기도 했다.

노 전 아나운서는 지난 16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열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녀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와 철강업체 유봉의 서승범 대표이사 결혼식에 참석했다.

16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녀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 결혼식에 참석한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왼쪽)와 남편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 뉴시스

이날 남편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과 식장을 찾은 노 전 아나운서는 검은색 시스루 원피스 차림에 원통형 클러치백을 손에 든 세련된 모습으로 네티즌들의 시선을 잡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노 전 아나운서가 들고 있던 클러치백은 130만원대 영국 명품 브랜드 제품이다. 그가 신고 있던 은색 구두도 클러치백과 같은 브랜드에서 판매하는 제품으로 가격은 90만 원대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