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진 사퇴한 안경환 전 후보자를 대신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6명을 추천했다.

표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인적으로 법무장관 후보자로 협치 의미 살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을 추천한다"고 적었다. 이어  "다음으로 개혁의 상징인 변호사 출신 이재명 성남시장, 최강욱 변호사, 재심 전문 박준영 변호사, 거리의 변호사 박주민 (민주당) 의원, 그리고 학자인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님(을 추천한다)"이라고 덧붙였다.

표 의원이 언급한 최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군 검찰 출신으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사법위원장을 역임했다. 현재 현재 경찰청 경찰개혁위원회 수사개혁분과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박 변호사는 영화 '재심'의 실제 모델인 '재심 전문 변호사'다. 지난해 '삼례 3인조 강도치사 사건' '익산 약촌오거리 살인 사건' '수원 노숙소녀 사망 사건'의 재심 결정을 받아내며 화제를 모았다. 

진보 성향 법학자인 한 교수는 사퇴한 안 전 후보자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한 교수는 안 전 후보자의 저서 '남자란 무엇인가'가 여성 비하 논란에 휩싸이자 "책 중에서 일부를 악의적으로 발췌해 본 뜻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