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이 체코를 완파하고 월드리그 2그룹 잔류를 확정했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2017 월드리그 국제남자배구대회 2그룹 3주차 2차전 체코와의 경기에서 3대 0(25-18 27-25 25-21)으로 완승을 거뒀다. 최홍석(우리카드)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17점을 쏟아내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대회 4승(4패)째를 올렸고, 승점 10점을 확보해 총 12개 팀 중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한국은 슬로바키아와의 최종전을 남겨두고 있지만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최하위를 면하게 돼 2그룹 잔류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 2그룹 최하위 팀은 다음 시즌 3그룹으로 강등된다.

슬로바키아와의 최종전은 같은날 오후 10시 30분부터 열린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