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기독공직자, 선교대회 열고 “국민 섬기고 부당 행위 않겠다”다짐


전국 기독공직자들이 지난 17일 “국민을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소외된 이들을 배려하며 부당한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언제 어디서나 예수의 제자로 살고 복음에 합당한 공직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세종제일교회(임충은 목사)에서 열린 ‘한국기독공직자 2017년 선교대회’에 참가한 이들은 이런 내용의 ‘기독공직자 윤리강령’을 발표했다. 대회에는 서울 과천 대전 세종 청사, 17개 시·도청 및 국·공립대, 교육청, 직능별(우정 경찰 교정 등) 선교회 회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대회는 한국기독공직자선교연합회(공선연)와 정부세종청사기독선교연합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손봉호 기독교윤리실천운동본부 자문위원장은 개회예배에서 ‘그리스도인 공직자의 윤리적 책임’이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손 위원장은 “그리스도인들은 누구나 복음을 전해야 한다”며 “기독공직자들이 먼저 절제하고 정직해야 복음에 더 호소력이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예수의 마음으로 약한 자, 가난한 자, 장애우를 돌봐야 한다”며 “기독 공직자들이 새 정부에 선한 영향력을 끼쳐 달라”고 말했다.

행사에선 공선연 대표회장 및 사무국장 이·취임식이 진행됐다. 대표회장엔 기획재정부 진승호(오른쪽) 대외경제국장, 사무국장엔 미래창조과학부 장보현 연구개발정책과장이 취임했다.

장성배 감신대 교수는 ‘바람직한 직장선교의 방향’이라는 제목으로 특강했다. 각 선교회 회장이 ‘공선연의 정체성과 사역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마지막 순서로 참가자들은 이 나라와 민족을 위해 합심으로 기도했다.

전병선 기자 junb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