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원짜리 아우디 중고차를 구입해 타고 다니며 고의로 교통사고를 유발해 1억2000만원 보험금을 챙긴 40대 커플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9일 사기 및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서모(45)씨를 구속하고 동거녀 A(4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교통법규 위반 차량을 노려 범행했다. 2015년 10월부터 지난 4월까지 서울 양평동 사거리 등지에서 법규를 위반하는 차량을 상대로 고의 사고를 내거나 지인과 사전에 공모해 사고를 일으킨 뒤 보험금을 청구했다. 31차례에 걸쳐 1억20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받아 챙겼다. 

서씨는 중고품 거래시장에서 노후한 아우디 A6를 500만원에 구입해 이런 사고를 내고 다녔다. 차량 피해는 대부분 미수선수리비로 지급 받은 뒤 차량 수리를 하지 않거나 간단한 수리만 하고 보험금을 남겼다. 미수선수리비는 보험회사에서 사고 차량이 운행에 지장이 없을 경우 미수선 상태에서 복구 비용을 현금으로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A씨는 서씨가 저지른 범행 중 5건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씨 차량에 동승한 뒤 사고 후 병원 치료를 받아 보험금을 뜯어내도록 도왔다. 

태원준 기자 wjt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