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1차 비상대책위원회-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에 대해 "앞으로 강한 야당, 원칙 야당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문 대통령께서 국회의 협치 구도를 깼다. 문재인 정부를 성공으로 이끌 유일한 사다리인 국회의 협치 구도를 문재인 정부 스스로 걷어치워 버렸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도덕성과 능력, 자질이 부족해서 야3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강 장관을 임명한 것은 대통령이 협치를 포기하고 독선과 독주를 선언하면서 대결정치를 택한 것"이라며 "과연 이런 정치행태가 적폐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 나라다운 나라를 건설하는 국정운영 방식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안경환 전 법무부장관 후보자 자진사퇴에 대해서는 "개혁을 해야 할 사람이 꼭 5대 인사배제 원칙과 기타 비리에 연루된 사람밖에 없느냐"며 "5대 인사배제 원칙에 어긋나고 각종 비리에 연루돼 있는 공직자를 임명하는 건 대통령이 친문, 선거에서의 보은, 그리고 코드인사를 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스스로가 제시했던 공약을 폐기한다면 이거야말로 적폐청산을 외친 대통령이 또 다른 적폐를 만드는 일이나 다름없다"며 "국정농단 세력이 국정을 운영했던 정권교체 이전 행태와 뭐가 다른가. 이것은 오히려 신(新) 국정농단"이라고 비난했다.

박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협치와 생산적 국회를 선도해야 할 여당인 민주당은 도대체 어디에 있는 정당인가"라며 "(민주당은) 청와대의 거수기, 청와대의 국회 출장소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고 비꼬았다. 

그는 "앞으로 국민의당이 제시한 '3+1' 원칙에서 벗어난 인사는 예외 없이 부적격 처리를 하겠다. 공무원 일자리 추경은 전체적인 수요조사 이후 증원 부문과 감원 부문을 조정해서 재정 부담을 최소화 하겠다"며 "국민의당과 사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제시되는 정책, 법률, 예산은 확고한 원칙과 높은 검증기준에 맞춰 진행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