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한국경영자총협회 간담회에서 박병원 경총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19일 "정부가 일자리 사업에 대해 모든 걸림돌을 제거하고 아낌없는 지원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창성동 일자리위원회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일자리위원회와의 일자리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문재인 정부가 일자리 문제를 국정 최우선 과제로 삼은 것에 대해 쌍수를 들고 환영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회장은 "대통령이 일자리 문제를 손수 챙기며 국정을 이끌고 있는 것에 대해 누구보다 환영한다"며 "일자리로 시작해서 일자리로 완성된다는 새 정부의 구호에서 보다시피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느낀다. 일자리 창출을 위한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한 뒤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낼 수 있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

그는 "2003년 노무현 대통령 시절 때 재정경제부 정책국장으로 있었는데 파주 52만평에 첨단 LCD 공장을 짓는다는 계획아래 규제를 해결해주라고 지시했었다"며 "당시 그 지역은 수도권 규제 대상으로 포함돼 재벌이 특혜 시비에 휘말릴 수 있었지만 일자리와 투자를 위해 무조건 하라고 지시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이후 여러 기업들이 파주에 들어오며 일자리가 많이 늘어났고 인구도 80% 증가했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해 무엇이든지 해야 한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의 산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일자리 문제의 두 축은 양과 질로 볼 수 있다. 양을 늘리는 동시에 질도 높이는 시대적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일자리 공급이 늘어나서 인력이 늘어나면 임금도 늘어나고 질도 높아지지만 우리나라는 대기업 중소기업간 격차가 너무 심해 임금 격차 해소를 동시에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를 위해 기득권층의 양보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총이 올해 발표한 임금 조정 권고를 보면 대기업이 임금 안정으로 조성된 재원을 신규채용 확대로 써야 한다고 말했다"며 "앞으로도 비정규직을 비롯해 취약계층의 불합리한 부분이 해소되도록 경총이 앞장서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회장은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또 노동시장 개혁이 중요하다"며 "노동시장 개혁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를 되짚어봐야 한다. 노동시장 개혁의 초점은 미취업 청년과 실업자에 초점을 맞춰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총은 그동안 경영자 입장에서 노동시장 개혁을 주장한 바 없다. 미취업자에게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법과 제도를 개선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해왔다"며 "앞으로도 경총은 일자리 문제 해결이라는 국가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와 노동자와의 협력적 동반자로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