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가루를 마약이라고 속여 판매해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백반가루를 필로폰인 양 속여 판매한 혐의(사기·마약류관리법 위반)로 김모(25)씨와 이모(25)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에게 연락해 가짜 마약을 구매한 이모(38)씨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김씨와 이씨는 지난 13일 오전 2시쯤 전남 광주 광산구 이면도로에서 구매자 이씨를 만나 백반가루(황산알루미늄칼륨)를 실제 마약인 양 판매하고 280만원을 받아 챙겼다. 경북 지역에 사는 이들은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이런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두 사람은 “구매자 이씨가 가짜 마약임을 알아채도 경찰에 신고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해 광주까지 차를 몰고 갔다”고 진술했다.

김씨와 이씨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가짜 마약 판매 수법을 보고 범행에 적용했다. 이들은 약국에서 백반가루를 구입한 후 스마트폰 채팅 애플리케이션(앱) 게시판에 판매글을 올렸다. ‘시원한 아이스 있어요’라며 필로폰을 뜻하는 은어를 사용해 거래를 유도했다.

과거에는 실제 마약 거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이런 범죄를 처벌하기가 어려웠다. 가짜 마약을 진짜 마약인 양 속인 사기 혐의만 적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개정된 마약류 관리법에 따라 지난 3일부터는 마약류 판매를 광고하거나 제조 방법을 게시한 행위만으로도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게 됐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