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파트 무인경비시스템 도입에 대해 반대하는 공고문이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 입주자 대표회의에서 무인경비시스템 도입 안건을 통과시키자 한 주민이 경비원 해고 철회를 촉구하는 글을 엘리베이터에 붙였다.


19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공개된 공고문은 “동대표들이 3억원을 절약하기 위해 경비원 14명 해고를 결정했다”는 글로 시작한다. 글쓴이는 “주민에게 의견을 물어봤냐. 이것이 아파트 주민이 할 일입니까”라며 분노했다. 

그는 “(3억원 절약을 위해 경비원을 해고한다면) 통학길 교통정리가 안돼 아이들 안전등교도 포기해야 하고 눈청소나 아파트 주변 정리를 해주실 분들이 줄어드는 것”이라며 “최저임금이 3000원 오른다고 할때 한집당 한달 1만5000원 가량을 부담해서 14가정의 가장이 해고되지 않아야 우리 사회가 안정되는 거 아닌가”라고 호소했다.

공고문을 보면 이 아파트는 최저임금 인상에 대비해 경비원 해고와 무인경비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무인경비시스템 도입은 경비원 대량 해고의 대표적 원인으로 올해 초부터 일부 아파트에서 논란이 됐다. 지난 3월 서울 송파구 한 아파트에서는 경비원 283명이 해고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당시 주민들이 경비원 해고 철회를 요구하는 대자보를 잇따라 붙이고 반대 운동을 벌여 화제가 됐다.


공고문의 내용은 경비원 해고 반대 운동을 벌였던 서울 송파구 아파트 주민들의 주장과 유사하다. 무인경비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비용은 절약하겠지만 주민 안전을 절대적으로 책임질 수 없다는 것이다. 글쓴이는 “고단한 업무 하시는 분들 임금 올려 달라고 했더니 벼랑 끝으로 몰고 있다”며 “주민투표 없이 14명을 실업자로 만드는 것이 최선입니까”라고 동대표들에게 경비원 고용 유지를 촉구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