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리아 인스타그램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의 선행이 공개됐다.

뮤지컬 배우 유리아가 19일 인스타그램에 옥주현의 사진 한 장과 함께 사연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뮤지컬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에 함께 출연했다.

옥주현은 유리아에게 "리아야, 너 집까지 한 번에 가는 버스를 찾았다"며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 로고가 박힌 교통카드를 선물했다. 옥주현은 매번 공연이 끝난 늦은 시간 버스를 갈아타고 다니는 후배 유리아를 걱정해 교통카드를 주며 공연 끝날 때까지 택시를 타고 다니라고 당부했다.

옥주현은 "나는 (출연료가) 올라갈 곳도 없고, 더이상 올라갈 일도 없을 거야. 난 앞으로 내려올 일만 있어"라며 "그래서 난 내가 벌 수 있을 때, 정상에 있을 수 있을 때 최대한 나누고 싶어"라고 말했다.

이어 "앙상블들이 얼마나 힘들게 버티고 일하는지 알아. 적은 출연료로 생활하기 바빠서 레슨도 못 받는다는 것도 알고. 내가 남자배우들만큼 벌지는 못하지만, 지금처럼 여유 있을 때 나눌 수 있을 때까지는 나누고 싶어"라며 "레슨 받으라고. 배우고 싶어도 못 배우는 건 아니잖아. 내 출연료가 적어진다고 해서 앙상블 출연료가 올라가지 않는다는 것도 알고 있고. 그래서 난 내가 받은 거 나눌 수 있을 때까진 나눌 거야"라고 전했다. 

이어 "넌 앙상블도 아니고, 작품도 많이 하니까, 언니가 교통카드를 선물할게 하하하하하"라고 말하며 후배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유리아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눈물이 터졌다고 고백했다. 그는 "눈물이 흐른 건 돈 때문이 아니었다. 마음이 너무 고마웠다"며 "언니는 내가 너무나도 되고 싶은 사람"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민우 인턴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