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와 (주)드림엔터테인먼트가 손을 경인항 활성화를 위해 아라빛섬을 개발한다.

유휴 항만부지를 민간자본으로 개발해 경인항 활성화 및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민간사업자는 400억원을 투자해 레저, 교육 및 휴식 기능을 갖춘 항만친수시설 개발한다.
아라빛섬에 등장한 문화시설 조감도. K-water 아라뱃길관리단 제공


이와 관련, K-water 아라뱃길관리단(단장 박도수)은 19일 ㈜드림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박종환)와 경인항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아라빛섬 개발사업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K-water는 이용객이 많지 않고 활용도가 낮은 경인항 인천터미널의 아라빛섬을 해양문화・관광 육성정책에 부합하는 항만 친수시설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9월 아라빛섬 개발 사업자 선정 제안공모를 통해 ㈜드림엔터테인먼트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드림엔터테인먼트는 약 400억원을 투자해 7만㎡ 부지에 서해낙조 전망공원, 해양생태계 체험장, 유수풀·슬라이딩, 레스토랑 및 야외공연장등의 항만친수시설을 도입한다.

2019년 개장을 목표로 실시설계 및 인허가를 통해 이르면 올해말 시설공사를  착공하게 된다. 시설공사가 완료되면 인천지역의 관광명소로서 랜드마크 역할은 물론 및 경인항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