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가 논란이 됐던 ‘워싱턴 발언’에 대해 협상은 일방적인 것이 아닌 주고 받는 것이라는 소신을 밝히며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이 발언에 대해 경보를 보냈냐는 질문에는 ‘노 코멘트’라며 말을 아꼈다.

문 특보는 현지시간으로 19일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서 “워싱턴에서 한 발언은 개인적인 생각일 뿐 정부의 생각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문 특보는 “나는 정부 관계자가 아니라 조언하는 사람”이라며 “정부에서 월급을 받지 않는 만큼 계속 조언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국 미디어가 이 부분에 대해 매우 혼선을 빚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한 문 특보는 “나는 한미동맹에 대해 조언 할 뿐이며 결정은 청와대가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노 코멘트’라고 답했다. 앞서 문 특보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6일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한‧미 군사훈련과 미국 전략자산 전개를 축소할 수 있다” “사드 때문에 동맹이 깨지면 그게 무슨 동맹인가”라고 말해 논란이 빚어졌다.

논란이 증폭되자 청와대는 문 특보에게 한‧미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엄중히 경고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로 한‧미관계가 악화될 수 있는 상황에서 대북 해법에 대한 양국의 이견이 노출될 경우 열흘 앞으로 다가온 한‧미정상 회담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 내용 자체를 부인하진 않았다. 이는 문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주장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이었던 지난 4월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만약 북한이 핵 동결을 하고 핵 동결이 충분이 검증된다면 거기에 상응해 한‧미간 군사훈련을 조정하고 축소하는 등의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었다.

문 특보의 워싱턴 발언에 대해 일각에선 정당회담을 앞두고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발언을 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문 특보와 함께 미국을 방문한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상대방을 각성시켜 대화의 필요성을 느끼게 해주는 것이 좋다”고 평가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