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업 중 성적 부적절 행위를 '사춘기 장난'이라는 교육청


여교사가 진행하는 수업 도중 남학생들이 서로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적 부적절 행위를 한 것에 대해 대전시교육청이 “사춘기 학생들의 장난”이라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27일 해명자료에서 “체육복 바지 또는 속옷 위로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고 서로 음모 크기를 비교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이 있었다”면서도 “해당 교사를 대상으로 한 음란 행동이 아니라 영웅 심리에 따른 사춘기 학생들의 장난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이어 “교사 몰래 개별적으로 하다 교사가 근처로 오면 행동을 그만둔 것으로 조사됐다”며 “피해 교사도 학생들이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며 장난을 치는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의심해 수업 후 교권 침해 사안으로 학교에 신고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1일 대전의 한 중학교 1학년 남학생 10명은 여교사가 진행하는 수업 중 신체 일부를 이용한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 지난 주말 학교교권보호위원회를 소집해 피해 교사에게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학교는 전날 학생선도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인정한 8명에 대해 ‘특별교육 5일, 성교육 이수 처분’을 명했다.

학교 측은 피해 교사가 해당 학급의 교과 수업을 하지 않도록 조처하고, 심리 치료를 받을 것을 권유했다. 또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학급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성교육을 하고, 동아리 활동·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등 인성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한 특별감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또 “피해 여교사와 해당 학급 학생들이 받은 충격과 상처는 쉽게 치유되지 않는다”며 “피해자 보호·치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일선 학교 성교육이 탁상행정에 그치는 것은 아닌지 실태를 점검하고, 다시는 이런 어처구니가 없는 교권침해와 성폭력, 학교폭력이 일어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