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로 인한 퇴행성 질환으로 연골이 닳아 운동 장애를 흔히 일으키는 부위로 무릎, 고관절, 척추, 손가락 관절 등을 들 수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는 고관절 퇴행성질환에 대한 인식이 아직은 미흡하여, 겨울철 빙판길에서의 사고나 산행에서의 사고 등으로 외부적인 요인이 나타났을 때 발견하게 되는 경우들이 많다.

또한 이미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이 시작 되었어도 쉬면 괜찮아지는 증상을 보이는 까닭에 환자 스스로 그 심각성을 인식하고 내원하여, 초기 치료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골반을 통해 전달되는 체중을 지탱, 보행이 가능하도록 하여 운동적인 기능을 담당하는 고관절의 손상은 관절의 가동범위에 많은 제약이 발생하여 움직이는 것 자체로도 심한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고관절을 안쪽으로 돌릴 때 통증이 더 심해지며 관절염의 진행이 길어지면 다리길이에 차이가 발생하기도 한다” 강북연세사랑병원 최유왕 원장은 스스로 증상 발견이 쉽지 않은 고관절 관절염인 만큼 통증이 나타나면 근처 병원에 방문하여 검사를 통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고관절 관절염의 원인으로는 선천적인 기형에 의한 관절염과 외상에 따른 연골손상으로 인한 후유증,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증, 부신 피질 호르몬 투여 등을 들 수 있다.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란, 대퇴골두로 지나가는 혈류가 차단되어 뼈 조직이 괴사되는 질환으로 괴사된 뼈에 지속적인 압력이 가해지면서 그 부위가 골절되고 통증이 유발되면서 고관절 자체의 함몰 손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이와 같은 관절염의 치료는 프롤로테라피와 체외충격파 등을 이용한 비수술적 방법과 관절내시경, 인공관절의 수술적 방법으로 나뉜다. 주사용액을 병변부위에 직접 투여하여 인대, 힘줄, 건골접합부, 연골, 관절낭 등을 강화시켜주는 치료인 프롤로테라피 치료는 단시간에 빠르게 효과가 나타나며, 체외충격파 치료는 혈관의 재형성을 돕고 고관절 손상의 감소와 기능의 개선에 도움이 된다. 이러한 비수술적 보전 방법으로 치료가 어렵다면 관절 내시경을 진행할 수 있다.

정형외과 고관절 전문의인 최 원장은 “최소절개를 통해 초소형 카메라가 달린 관절경을 삽입, 모니터를 통해 관절 내의 연골의 손상과 염증, 인대 손상 등을 바로 확인하고 치료할 수 있다. 정밀 검사장비로도 나오지 않는 관절 통증의 원인을 보다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다”며 관절내시경은 광범위한 영역에 폭 넓게 활용 가능한 첨단 치료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관절내시경은 약 20여 분의 짧은 수술 시간과 수면마취로 진행, 회복 기간이 빨라 환자에게 여러모로 부담이 덜 되는 확실한 치료로 알려져 있다.

척추관절질환 치료에 앞장서고 있는 강북연세사랑병원은 병원의 타이틀에 걸맞게 세부적인 전문의로 구성, 협진을 통한 체계적인 진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수술 후 재활을 위한 재활클리닉을 별도로 구성하여 환자 일대일 맞춤의 빠른 회복 운동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콘텐츠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