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뉴시스

'호식이 두마리치킨(이하 호식이치킨)'이 직원들의 추가근무 수당을 '치킨 교환권'으로 지급한 정황이 드러났다. 최호식 전 대표의 성추행 의혹 논란이 있은지 불과 3주 만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최근 호식이치킨이 본사 직원들의 추가근무수당을 지급하지 않았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근무일지를 확인한 결과 노동부는 제보 내용이 사실인 것으로 판단해 호식이치킨에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 호식이치킨은 이에 미지급 수당을 29일까지 입금할 거라고 직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통보했지만 계속되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타격이 예상된다.

지난 5일 최호식 전 대표의 성추행 파문 첫 보도 이후 호식이치킨 가맹점의 하루 매출은 최대 40%포인트나 하락했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신한·케이비국민·현대·삼성 등 4개 카드사로부터 최근 3개월간 호식이치킨 가맹점의 카드매출액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였다. 김 의원 측은 "사건 발생 이틀 뒤인 7일부터 카드 매출액이 지난달 같은 날 대비 32%포인트나 줄었고 13일에는 40%포인트까지 하락했다"고 밝혔다. 

호식이치킨은 상위 10개 치킨 프랜차이즈 중 유일하게 개인사업자로 등록돼 있다. 개인사업자의 경우 외부인이 회사의 경영정보를 파악할 경로가 거의 없다. 공정거래위원위의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이 유일한 방법인데 이마저도 개인사업자인 호식이치킨에는 의무 사항이 아니라는 것이다. 호식이치킨이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의 가맹본부현황에 처음 등록한 것은 2008년 8월이었지만 경영정보가 올라오기 시작한 것은 2013년부터였다.

개인사업자는 공시 및 등기의 의무와 같은 각종 제약에서 자유롭고 기업과 관련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도 돼 기업 이윤을 기업주가 독점할 위험이 있다. 또한 이사회나 주주총회의 의결을 거칠 필요도 없어 대표의 권한이 무분별하게 커질 가능성도 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