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누가 추미애 좀 말려주세요”…민주당서도 부글부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국민의당에 이틀 연속 강공을 이어갔다. 자신의 ‘머리자르기’ 발언에 격분해 국회보이콧을 선언한 국민의당의 사과 요구를 거부한 것이다. 추가경정예산, 정부조직법 처리 등 여야 협치가 절실한 사안들이 산적해 있어, 민주당 내부에서도 추 대표의 발언에 전전긍긍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추 대표는 7일 오전 민주당 천안 최고위원회 자리에서 국민의당의 ‘문준용씨 취업특혜 제보조작 사건’을 “대선조작 게이트”라 규정한 뒤 이를 “북풍조작에 버금가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전날 ‘머리 자르기’ 발언에 대해 국민의당이 국회보이콧을 선언하고 추 대표의 정계은퇴를 요구하는 등 격분하며 사과를 요구했지만 이를 거부하고 재공격으로 맞받은 것이다.


추 대표는 또 “네거티브 조작의 특징은 관련자가 나서지 않고 방패막이를 세운다는 것”이라며 “진실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면 직접 나섰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이 이유미씨를 앞세워 적극적으로 네거티브 조작을 했다는 것이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전과정을 보면 미필적 고의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미필적 고의에 의한 형사책임은 반드시 수사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질세라 국민의당도 추 대표를 향한 공격을 이어갔다.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에서 “현 상태에선 정상적인 국회 운영도, 협치도 불가능하다”며 “집권당의 국민의당 죽이기, 안철수 전 대표에 대한 정치보복, 박지원 전 대표에 대한 허무맹랑한 공격, 어떻게 정상적인 국회 운영을 기다리며 이런 작태가 있을 수 있겠나”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추 대표 발언의 ‘배후’를 언급하며 청와대를 겨냥하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화합이 아니라 정치 보복을 자행하는 대표의 발언”이라며 “이 배후에 누가 있는 것인지 철저히 규명하고 추 대표의 사퇴와 사과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가) 앞에선 협치를 운운하고 뒤에선 정쟁과 보복을 지지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와 국민의당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민주당 원내 지도부를 중심으로 당 내부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보수 야당에 이어 국민의당까지 국회보이콧을 선언하며,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를 위한 국회 논의가 ‘올스톱’ 됐기 때문이다.

이미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전날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에 대해 “나는 하지 말자고 했는데 (추 대표의 발언이) 곤혹스럽다”며 당혹스러움을 표시한 바 있다. 우 원내대표는 “이제 국민의당과 합의가 더 힘들어질 것”이라며 “장관 후보자도 처리해야 하는데…”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한 원내 관계자는 “국민의당과 전략적으로 같이 가야 하는데 감정을 앞세우면 어떻게 일을 하냐”고 말했다.

반면 추 대표를 옹호하는 목소리도 있다. 민주당 박범계 최고위원은 “당의 길은 원내의 길과 다르다”며 “일치를 노력할 뿐 당 대표로 상대 당에 정치적 메시지를 내는 것은 온당한 태도”라며 추 대표를 두둔했다. 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도 전날 트위터에 “추미애 대표가 뭘 잘못했나?”라고 물으며 “정계은퇴할 사람은 따로 있다. 국민은 다 아는데 국민의당만 모른다”고 비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