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6·25 전쟁 이후 최대 위기"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8일(현지시각) 오후 독일 함부르크에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갖고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6.25 전쟁 이후에 최고의 위기이고, 위험한 상황"이라며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라면 미국 뿐 아니라 캐나다도 사정범위에 들어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위기는 기회라고 하듯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제재와 압박을 높여가는 동시에 평화적 해결을 위한 노력도 해야한다"고 부연했다.

 트뤼도 총리는 "북한에 대한 여러 제재에 동참하기 위해 우방국들과 노력하겠다"며 "캐나다 국적자인 임목사(임현수 목사)가 아직도 북한에 억류돼 있는데, 건강이 악화되고 있는 것 같아 걱정이다. 미국의 오토 웜비어씨 사망 이후 우려가 더 깊다"고 말했다.
 

함부르크=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