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쿰비(Steve Nkumbi)가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 캡쳐

네덜란드 암스트레담의 한 에어비엔비 숙소에서 주인이 "퇴실이 늦었다"며 는 손님을 가파른 계단에서 밀어버렸다. 백인 주인이 흑인 손님에게 "나가라"고 재촉하면서 "여기가 아프리카인줄 아느냐"는 발언까지 해 '인종차별 폭력'이란 비판이 일고 있다. 온몸에 멍이 든 이 손님은 뇌진탕을 겪었고 주인은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될 처지에 놓였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인 예술가 스티브 쿰비는 9일 "인종차별이 극명하게 드러나는 순간이다. 백인 남성에게 언어적, 신체적 폭력을 당했다"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당시 쿰비와 함께 암스트레담에 여행 갔던 친구들은 퇴실 시간을 지키지 못해 허겁지겁 짐을 싸고 있었다. 이 때 백인 주인이 문을 열고 들어와 "나가"라고 소리쳤다. 쿰비의 말은 무시하고 계속 "나가(Out)"라는 말만 반복했다. 이에 쿰비는 "짐만 싸고 바로 나갈 테니 몇 분만 달라"고 사정했지만 주인은 강제로 이들을 밖으로 밀었다.

쿰비는 주인에게 "감정적으로 대응하지 말라"고 진정시켰으나 남성 주인은 급기야 쿰비를 방 밖으로 내몰더니 가파른 계단에서 밀어버렸다. 계단에 미끄러지듯 굴러 떨어진 쿰비는 1층 바닥에 머리를 부딪히며 쓰러졌다. 이를 본 친구들은 비명을 질렀고 주인도 놀라 상태를 확인하러 계단 아래로 내려갔다.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진 쿰비는 뇌진탕을 겪고 온몸에 멍이 들었다.



사건 이후 유투브에 공개된 쿰비의 인터뷰에 따르면 이 남성 주인은 이들을 밀기 전 "여기가 아프리카인 줄 아느냐, 빨리 나가라"며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 로이터 통신은 이 주인이 살인미수로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에어비앤비 관계자 데이비드 킹은 "공동체에 반하는 이런 끔찍하고 부도덕한 행동은 에어비앤비의 목적에 어긋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번 사건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호스트가 저지른 끔찍한 행동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에어비앤비는 네덜란드에서 2016년에만 게스트 140만명을 끌어모으며 인기를 얻고 있다.

박세원 인턴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