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최홍림이 아내에게 했던 말이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있다. 최홍림은 지난 8일 종합편성채널 MBN ‘동치미’에서 아내 도숙경과 출연했다.

이날 주제는 “결혼 후 살이 찌는 것은 배우자 때문인가”라는 것이었다.최홍림은 “나는 아내가 살이 찌면 이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내와 결혼 전 내민 조건이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최홍림은 “아내 키가 170cm으로 골격이 크다. 조금만 살이 쪄도 티가 난다”며 “결혼 전엔 보통이었는데 점점 살이 쪄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한테 ‘넌 조금만 살찌면 부풀어오르는 몸매다. 관리를 잘 해야한다. 살이 찌면 난 당신과 살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살이 찌면 불륜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황당한 말도 했다. 아내에게 “당신이 살찌고 보기 안 좋으면 내가 솔직히 다른 곳에 한 눈 팔지 않겠냐”, “난 연예인이고 내 주변에 예쁜 애들이 많다. 한눈 팔 준비가 돼있지 않냐”는 말을 했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