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3세 남자아이를 상습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20대 부모가 구속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지난 12일 대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A군을 학대한 혐의(아동학대치사)로 아버지 B씨(22)와 의붓어머니 C씨(22·여)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 부부는 A군이 '침대를 어지른다'며 A군의 목에 개목줄을 맨 뒤 침대 기둥에 매어 놓거나 '말을 듣지 않는다'며 음식을 주지 않고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군이 개목줄 때문에 질식사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 부검을 해 사인을 분석한 결과 A군의 사망 원인이 경부 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1차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경찰은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확인해 추가 혐의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이들 부부는 아이가 숨진지 7시간여 만인 지난 12일 오후 4시22분쯤 119에 "아이가 아침에 침대 밑의 줄에 걸려 숨졌는데 무서워서 이제 신고한다"며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119구급대는 A군의 목 등 몸에서 멍으로 보이는 상처를 발견했으며 주변에서 혈흔도 발견했다. 경찰은 아동학대 정황이 있다고 보고 A군의 부모를 긴급체포했었다.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건강 보험공단으로부터 A군의 병원 진료기록 등을 확보해 분석할 예정이다.

 B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평소 아들이 말썽을 피워 체벌을 했지만 죽을 정도로 때리진 않았다"고 진술했다.

 C씨는 "A군이 숨진 것을 확인한 시간은 신고 2시간 전인 오후 2시로 남편에게 알리느라 신고가 늦었다"고 말했다.

 B씨는 2014년 A군의 친모와 이혼한 뒤 2015년 C씨와 재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가 재혼한 뒤 낳은 생후 8개월 딸에게서는 학대 정황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