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걸그룹 연습생들을 지속적으로 성폭행하고 추행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구속기소됐다.

세계일보는 15일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성필)가 15일 아동청소년 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추행과 간음, 감금, 폭행 혐의로 연예기획사 P사 대표 김모(30)씨를 구속기소했다고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5년 6월 서울 중랑구에 위치한 자신의 회사 숙소에서 당시 17세였던 A양을 성추행하고, 같은 해 9월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김씨에게 고통받은 피해자는 A양뿐만 아니었다. 김씨는 2015년 9월 당시 19세였던 연습생 B양을 같은 방법으로 성추행했다. 또 다른 연습생 3명은 휴대전화를 빼앗고 숙소에서 나가지 못하게 감금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머리를 때리는 등 폭행도 있었다.

김씨는 피해자들이 신고하지 못하도록 "소속사를 탈퇴할 경우 부모가 수억원에 이르는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방경찰청장 출신인 아버지의 신분도 강조했다. 하지만 최근 A양이 김씨를 신고하면서 다른 피해자들도 신고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