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인기 그룹 '아라시'의 멤버가 최근 방송에 출연해 한국과 관련한 퀴즈를 맞히며 "성형"이라고 답했다. 틀린 답이었는데 이 답을 두고, 온라인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본 네티즌들이 "한국이 성형 대국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낄낄대자, 한국 네티즌들이 분노했다. 

발단은 한 일본 네티즌이 올린 영상으로부터 시작됐다. 아라시가 최근 방송에 출연한 영상을 편집한 것이다. 멤버 오노 사토시가 '한국에서 무엇한 사람에게 두부를 주는 관습이 있다'라는 질문에 "정형(整形)"이라고 답했다. 이 일본어는 한국어로 '성형'에 해당하는 말이다.

이 영상을 트위터에 올린 네티즌도 "한국은 성형으로 연관 짓는 사고가 귀엽다"고 적었다.


이 영상은 국내 여러 커뮤니티에도 퍼졌다. "한국에 대한 무지와 편견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라며 불쾌한 하는 이가 많았다. 그러나 "퀴즈를 맞히는 과정에서 나온 것인데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