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와 10월 31일 결혼하는 송혜교의 안타까운 가족사가 전해졌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얼마 전 결혼 소식을 발표한 송혜교와 송중기에 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백은영 연예부 기자 "동갑내기인 부모님이 어린 나이인 18세에 결혼해 이듬해에 송혜교를 낳은 후 9년 만에 이혼했다"고 전했다.

이어 "송혜교 어머니가 연고가 없는 서울로 올라왔는데 이때 시아버지의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며 "송혜교 할아버지는 졸업이나 입학 등 각종 행사에 아버지 대신 참석해서 학부형 역할을 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최영일 시사 문화평론가는 "송혜교가 외로운 어린 시절을 보냈을 것 같지만, 어머니께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며 "(송혜교 어머니가) 일과 가사를 병행하면서도 사진을 굉장히 많이 남겨 송혜교의 어린 시절 사진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송혜교의 뾰로통한 사진, 뛰노는 사진, 잠드는 사진 등 딸 아이가 자라는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다 사진으로 남겼는데 이때는 디지털 시대가 아니다. 필름카메라 시절에 딸의 사진을 엄청나게 축적해놨다는 것 자체가 엄마가 딸을 너무너무 사랑했구나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가족 심리상담전문가 이호선 교수는 "송혜교씨 어머니가 딸을 응석받이로 키우진 않았던 것 같다며 "송혜교 어머니가 본인이 친정엄마를 일찍 여의어서 강하게 키웠던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송혜교의 어머니는 "엄마가 어느날 사라져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쳐 송혜교는 어렸을 때부터 혼자 밥도 해먹고 반찬도 만들어먹을 정도로 살림을 배워가면서 자립심을 갖춘 것으로 전해졌다.

박지웅 변호사는 "송혜교가 어머니에 대해 '때로는 자매처럼, 때로는 친구처럼 지내는 둘도 없는 엄마'라고 밝힌 바 있다"며 "그러나 슬프거나 힘들어도 어머니께는 털어놓지 않는다고 한다. 하나뿐인 엄마가 자신때문에 무너지거나 슬퍼하는 모습을 볼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혜교는 기쁜 일에는 어머니와 무조건 함께 하는데, 차를 처음 샀을 때 첫 시승자는 어머니였으며 60억원 상당의 140평대 주택도 어머니께 선물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