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한복판에서 외제차를 몰던 20대 남성이 50대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YTN은 지난 13일 오후 4시 30분쯤 정모(24)씨가 외제차로 택시 앞 끼어들기를 시도하다가 택시가 경적을 울리자 차에서 내려 택시운전기사 최모(59)씨를 폭행했다고 14일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정씨는 욕설을 하며 주먹과 발로 가격한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정씨는 10분 가량 일방적으로 택시기사를 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정씨는 폭행 장면을 촬영하려는 승객에게는 폭언을 퍼부었다고 한다.

이 장면을 목격한 한 시민은 “동영상에 찍힌 거 말고 더 많이 때렸었다. 젊은 친구가 나이 든 사람한테 폭언을 하고 날아차기까지 했다”고 말했다.

강남경찰서는 정씨를 폭행과 모욕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블랙박스와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