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남남북녀' 방영화면

종합편성채널 탈북자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탈북 방송인이 최근 북한 선전매체에 등장했다. 본인이 출연했던 방송을 ‘모략선동방송’이라고 칭하며 한국에서의 생활이 “지옥같았다”고 표현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6일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됐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 등장한 전혜성은 “한국에서 임지현이라는 가명을 사용했다”며 “2014년 1월 탈북했다가 2017년 6월 돌아왔다.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부모님과 살고 있다”고 본인을 소개했다.

사진=우리민족끼리 영상 캡처

그는 “돈도 벌고 연기도 하고 싶다는 생각에 괴뢰 TV조선에서 제작한 반공화국 모략선동방송 ‘모란봉클럽’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혜성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임지현'이란 이름으로 모란봉클럽에 출연했고, 같은 방송사 프로그램 ‘남남북녀’에서 방송인 김진과 가상 부부로 등장했다.

전혜성은 또 “저 하나 잘 먹고 잘살겠다는 그릇된 생각과 환상을 갖고 남조선에 가게 됐다”고 탈북 배경을 밝히며 “돈을 벌기 위해 술집을 비롯해 여러 곳을 떠돌아녔지만 조국을 배신한 여성에게는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만 있었다”고 했다. 또 “남조선 생활은 하루하루 지옥 같았다. 고향에 있는 부모님 생각에 하루하루 피눈물을 흘렸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그는 이어 본인의 의지로 북한으로 돌아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의 품에 돌아오기 전에 주변에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 돌아가겠다고 했더니, 그들은 지은 죄가 있는데 돌아가면 총살당할 것이라고 했다”며 “죽어도 조국의 품에 돌아가서 부모를 보고 죽자는 생각으로 돌아왔다”고 말했다.

정부는 그의 재입북 경위에 대해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중국에서 납치됐을 가능성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진서연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