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캡처=마크 로버 유투브

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마크 로버(Mark Rober)가 지난 11일
역대급 물총(Super Soaker)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로버가 만든 이 발명품은 길이 2m가 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물총이다. 시속 437㎞의 강력한 물줄기를 분사한다. 수박은 말할 것도 없고 유리와 알루미늄 캔도 순식간에 두 동강낸다. 이 물총의 압력은 무려 1만6500kPa(킬로파스칼)로 소방차가 내뿜는 수압의 8배와 맞먹는다.

물총의 제작자 로버는 영상에서 “물총을 만드는데 6개월이 걸렸다”며 “디자인은 완구회사 해즈브로의 물총 전문 브랜드 너프(NERF) 제품 ‘슈퍼 소우커(Super Soaker)'에서 따왔다”고 말했다.

영상캡처=마크 로버 유투브

로버의 물총이 강력한 파워를 갖고 있는 비결은 고압 질소가스 충전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사람이 수동으로 피스톤을 움직여 물 탱크 내부의 기압을 높이는 일반 물총과 달리 강한 수압을 만들 수 있다. 지난 11일 게시한 세상에서 가장 큰 물총 영상은 5일 만에 160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초강력 물총 영상보기





김동운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