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편성채널 TV조선이 임지현 재입북설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임지현은 TV조선에서 방송한 모란봉클럽과 남남북녀에서 방송활동을 해왔다.



특히 남남북녀에는 방송인 김진과 함께 가상 부부로 출연해 상큼 발랄한 모습을 선보였다. 두 사람은 ‘진지커플’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덕분에 임씨는 팬클럽이 생기기도 했다. 




모란봉클럽이라는 토크쇼 프로그램에선 북한의 생활을 폭로하며 입담을 과시하기도 했다.

그랬던 그녀가 북한의 선전매체에 등장해 본인이 출연했던 방송을 ‘모략선동방송’이라고 칭하며 한국에서의 생활이 “지옥 같았다”고 비판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 대잠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6일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됐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등장한 전혜성은 “한국에서 임지현이라는 가명을 사용했다”며 “2014년 1월 탈북했다가 2017년 6월 조국의 품으로 돌아왔다.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혜성은 “나 하나 잘 먹고 잘 살겠다는 그릇된 생각과 환상을 갖고 남조선에 가게 됐다”며 “돈을 벌기 위해 술집을 비롯해 여러 곳을 떠돌아다녔지만 조국을 배신한 여성에게는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고통만 있었다. 남조선 생활은 지옥 같았고 고향에 있는 부모님 생각에 하루하루 피눈물을 흘렸다”며 울먹였다.

2년 전 재입북한 탈북민 김만복씨도 이 방송에 출현해 “남한 방송들은 구미에 맞는 말들만 하도록 유도한다”면서 “북한 모략방송은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거짓말로 엮어댄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영상이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자 TV조선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엔 항의글이 쇄도했다. “TV조선이 간첩양송서냐” “프로그램을 폐지해야 한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일각에선 중국에서 여행 도중 납치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했다. 정부는 임지현의 재입국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